통합검색
mobile fullmenu

culturing

기생과 권번이야기

기생소개

기생소개

기생이라고 하면 흔히 떠오르는 이미지가 아득한 옛날, 섬섬옥수, 고운 얼굴에 비단옷과 화려한 비녀를 꽂고 은근한 분내 풍기며 사대부들과 어울려 시(時)를 짓고 가야금을 뜯는 모습일 것이다. 그리고 달빛 받은 대나무와 난(蘭) 그림자를 뒤로 하고 함께 잠자리에 드는 낭만적인 풍경까지일 것이다.

말을알아듣는 꽃 기생

기생의 이미지는 한국인에게 상당히 친숙한 것이지만, 기생이 왜, 언제부터 생겼으며 실제로 언제까지 존재했는지의 경계도 우리는 애매모호하게 알고 있을 뿐이다. 심지어는 기생과 조선시대의 매춘을 종종 혼동하여 생각하기도 한다. 물론 기생은 결혼, 정절, 순결, 간통, 매춘이란 사회적 요소와 함께 좁게는 남녀의 연애, 재미, 즐거움, 인간의 성욕 등과 복잡하게 얽혀 있는 속성이 있다. 하지만 기생을 성과 관련된 이미지로 좁혀 생각하다 보니 그들이 실제로 전통사회에서 유일한 여성 문학과 전통 예술을 계승한 주인공이라는 사실은 쉽게 간과되고 만다. 그래서 지금까지도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렇다면 기생은 언제부터 생겼는가?


그 생성에 관해 확실한 기록은 없고 몇 가지 기원설이 있지만, 대략 삼국시대에 이미 형성되었으며 무녀를 그 시원으로 보고 있다. 고구려 벽화의, 종교적 색채를 띠고 가무를 하는 예인 집단들도 기생으로 추정된다. 신라시대 화랑 김유신이 천관이라는 기생집에 자주 드나들다가 어미니의 훈계를 듣고 발을 끊으려고 했지만, 말이 술 취한 주인을 등에 업고 습관처럼 천관의 집으로 찾아가자 단호하게 말의 목을 단칼에 베었다는 유명한 일화에도 기생이 나타나 있다.
  기생 제도가 틀이 잡힌 것은 고려와 조선시대 때 각종 정치 제도와 사교적인 연회에서 예인들이 동원된 때문이다. 이들을 체계적으로 양성하기 위해 정부에서는 이들의 재능이나 성격, 인격의 고매함까지 키우는 매우 엄격한 교육을 관장했고, 기생은 점차 품격 있는 종합 예술인으로 격상되었다.
  조선시대 기생은 국가에 소속된 기녀, 즉 관기 신분에 속한다. 서울과 지방에 있었는데 서울의 관기들은 장악원이란 기관 소속으로 지방 기생들에 비해 기예가 우수했고, 궁중연회의 가무가 주업이었으며 정원은 백 명이었다.

지방의 관기는 관청마다 15~30인 정도로 수가 많았고 주로 관리들의 수청을 들었다. 관기들이 명부에 오르는 나이는 15세쯤이었고, 그때부터 기녀로서의 자질을 갖추기 위해 언어, 동작, 음률, 무도, 서화 등을 익혔다. 기녀 교육을 받는 기간은 15세부터 20세. 이때부터 가혹할 정도로 매를 맞아가며 교육을 터득했다. 일반 기녀들은 관기보다 하류였지만 이들 가운데 인물이 좋고 가무가 뛰어나면 간혹 사대부의 첩으로 발탁되어 호화로운 생활을 할 수 있었다. 물론 지극히 드문 일이었지만.

양반 사대부의 동반자

기생은 근대 일제 강점기에 이르러 쇠퇴기를 맞는다. 기생들이 기생조합에 들어가 활동하면서 구한말 생긴 제도인 1패(이전의 관기로 상층 기생), 2패, 3패 기생 간의 경계선마저 무너지고 기생과 창기가 혼용되기에 이른다. 우리나라에 매춘 제도가 생긴 것도 이때부터인데 기생의 이미지는 종합예술인에서부터 천한 매춘녀로 왜곡, 폄하되기에 이른다. 조선시대는 한번 결혼하면 검은 머리 파뿌리가 되도록 백년해로하는 것을 미덕으로 여기던 사회였다. 특히 여자들은 죽어도 그 집 귀신이 되라는 교육을 받았다. 조선 중기까지는 여자도 남자와 똑같이 부모로부터 재산을 상속받았는데 중기 이후부터 남존여비 사상이 두드러져 여성의 정절을 유난히 강조했다. 그러다 보니 역으로 조선시대 각종 간통 사건 중 가장 흔한 것이 유부녀의 간통으로 떠오르기도 했다. 그리고 조선시대에는 다른 나라에 존재하던 매춘을 일체 금지했었다. 물론 음성적인 매춘 및 간음을 막을 수는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성리학으로 무장한 조선사회에서 기생과의 관계는 면죄부가 아니었다. 속성상 기녀들은 지배층의 구조 속에서도 제도권 내에서만 매춘을 행하였으나 남발하면 손가락질을 받았고, 그 외의 매춘은 유녀(조선 후기에는 창녀라 불림)라 불리는, 정조를 잃고 오갈 데 없는 여인들이나 천민 여종들 사이에서 이루어졌다. 그러나 매춘 행위가 발각되면 노비가 되어야 한다. 기생은 양반사대부의 동반자였지만 기녀에게 수청이 아닌 강간을 해선 안 되고 상중이나 국가 위급시 기녀와 어울리면 탄핵을 받았다. 관리가 기생에게 너무 빠져도 탄핵을 받았다. 기생과 간통하였다가 귀양 가고 파면되는 일은 유교 윤리를 앞세웠던 조선조 내내 끊이지 않는 일이었다.